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액션=정다은 됐으면"..'마녀'→'루카'로 찾은 新액션퀸

by 칸트10 칸트10 2021. 3. 12.
728x90
반응형

 

 

 

 영화 '마녀'에서 강렬했던 '긴머리 걔'가 이번엔 '루카'의 '빨간머리 걔'로 돌아왔다. 배우 정다은(27)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천성일 극본, 김홍선 연출)에서 이손(김성오)의 오른팔이자 충성스러운 팀원 유나를 연기하며 무기화된 다리를 이용한 파격 액션을 선보인 '액션 여전사'로 떠올랐다.

  지난해 9월 촬영을 마쳤던 '루카'가 전부 방송된 후 만난 정다은은 "하루하루 언제 나오는지 긴긴 시간을 기다렸는데, 결국 방송을 하고 막상 시작하고 나니, 빨리 끝나는 거 같아서 아쉽기도 한데 보면서 느낀 점은 내가 저런 선배님들과 같은 드라마에서 연기한다는 입장이 감격스럽고 좋았고 감사했다. 저에게 있어서는 큰 배움과 가르침이 된 작품으로 남았다"는 소감을 남겼다

  '마녀'에 이어 또 다시 액션을 소화하게 된 정다은은 오디션 당시에도 '마녀'의 영향을 받았다고. 그는 "오디션을 봐서 합류를 하게 됐는데, 액션 드라마다 보니 액션이 가능한 친구를 많이 보신 거 같았다. 저도 액션을 했던 경험이 있어서 제가 액션으로 많이 어필을 했었고, 감독님도 '마녀' 때의 액션을 보면 유나 액션을 할 수 있겠다 싶으셔서 뽑아주신 게 아닌가 싶었다"고 했다.

 

 

 https://coupa.ng/bTiDxo

올리보 여성 똥배 보정속옷 올인원 바디슈트 거들 바디쉐이퍼 AHS & AOL

COUPANG

www.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액션 퀸으로 발돋움 중이지만, 사실은 운동을 싫어한다는 그. 정다은은 "운동을 정말 싫어하는데, 먹고 살려면 해야 하니, 겨우 겨우 몸을 일으켜서 하는 게 헬스 정도였다. 그런데 '마녀'라는 작품을 통해서 4~5개월 넘게 트레이닝을 받아 작품을 찍고 나서 인상이 깊어서 그랬는지, 다행히 그 이후로도 액션을 많이 도전하게 됐다. 그래서 이제 좀 점점 늘어간다고 해야 할까. 작품을 하나씩 할 때마다 훈련을 새로 받다 보니 예전엔 아예 0%였던 실력이 조금씩 늘어간다. 물론 대역 언니들을 따라가지는 못하지만, 저도 많이 늘었고, 액션신을 찍을 때 분위기나 상황이 익숙해지니 편해졌다"고 설명했다.

  과거엔 앞구르기 뒷구르기에만 3~4일을 투자했다는 정다은이지만, 이제는 어엿한 액션배우가 됐다. 그는 "액션을 제 무기로 삼고 싶고, 이왕 무기로 삼은 김에 아예 자리를 잡고 싶다. 그래서 액션의 기회가 많이 주어진다면, 많이 찍어서 '액션'하면 생각이 나는 사람 중 한 명이 되고 싶다는 바람"이라고 했다.

  '루카'는 액션 외에도 멜로까지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손과의 깜짝 멜로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던 것. 정다은은 "선배님이 워낙 연기를 잘 해주시고, 소화를 잘 하시니 선배님 눈만 보면 이손이 불쌍하고 슬퍼졌다. 그래서 감정 신들이 선배님 덕에 어렵지 않았다"며 "저는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고 배울 때 눈동자를 보면 거기에 진심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김성오 선배님의 눈동자를 보면 저절로 감정을 받을 수밖에 없었고, 눈동자가 너무 예뻐서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https://coupa.ng/bSTcGc

에어보스 뷰텍 디럭스 유모차

COUPANG

www.coupang.com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그런 그에게 많은 도움을 준 이도 바로 김성오. 정다은은 "김성오 선배님과 같이 신을 찍을 때에는 존재 자체가 많이 의지가 됐었다. 헷갈리는 부분이 있을 때에는 선배님만 따라하면 되더라. 그 정도로 존재가 컸고, 도움이 됐다. 제가 어떤 신 중에 고민도 많고 걱정도 많은 신이 있었는데 그날따라 시무룩해 있고 풀죽어 있으니 '괜찮다 잘하고 있다'고 많이 위로도 해주시고, '다음엔 이렇게 해보자'고 조언도 해주셔서 마음의 짐도 내려갔고, 도움이 많이 됐다"고 밝혔다.

  이 덕분에 '성장'한 모습으로 좋은 반응을 얻기도. 정다은은 "어머니가 저보고 '너 점점 죽는 연기가 늘어간다'고 하더라. 어머니가 주변 사람들 중에 저한테 제일 박한 분인데, 처음 저 연기할 때만 해도 '어쩜 연기를 그렇게 못하니'하셨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잘 죽었다'는 얘기를 어머니께 들으니 '확실히 성장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인스타그램으로도 반응이 왔다. '루카' 시작 전에는 팔로워가 5만명 정도였지만, 지금은 7만명을 넘었다"고 했다.

 

 

 

 

 

 

 

  과거 그룹 투아이즈로 데뷔했던 이력이 있는 정다은은 그룹에서도 메인보컬을 맡을 정도의 '노래 능력자'. 정다은은 "예전처럼 연습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예전에 했던 경험이 있고, 놔버리긴 아까운 부분이라 이용하고 싶다. 나중에는 제가 OST도 부르고, 뮤지컬 무대에도 서고 싶은 마음이다. 음악 관련 영화나 드라마도 하고 싶다"고 했다.

  이뿐만 아니라 '멜로'에도 관심이 있다고. 정다은은 "액션을 많이 하고 싶기도 하지만, 뮤지컬 영화에도 도전하고 싶고, 사실 가장 큰 숙제이자 도전일 수 있는 것이 처절한 멜로도 해보고 싶은 마음이다. '도깨비' 같은 걸 해보고 싶은데, 지금 제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걸 열심히 하고 자리를 잡고도 싶지만, 모든 분야에서 소화할 수 있고 어우러지는 배우가 됐음 좋겠다. 이게 '멜로'도 있겠지만, 다양하게 코미디도 하고 싶고,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모든 작품을 도장깨기 해야 할 거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출처 :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 사진=싸이더스 제공

반응형

댓글12